커피익스플로러 / Coffee Explorer

커피찾는남자의 행복한 커피 일상 본문

커피와/이야기

커피찾는남자의 행복한 커피 일상

Coffee Explorer 2013. 10. 19. 20:50

얼마 전 커피 지인분의 초대를 받아 한적한 동네를 방문했습니다.




집의 마당이 평화롭고 참 멋스럽죠?





집에 도착한지 얼마되지 않아 커피를 준비했습니다.





엇그제 평가를 부탁받았던 원두도 제가 들고 갔는데요.

이 원두는 오늘 마신 커피 중 가장 좋지 않은 평가를 받았습니다..





케멕스를 통해서 푸어 오버 준비를 하고...

분쇄 향을 음미합니다.





물을 부어 뜸을 들이는 가운데 향을 맡습니다.

음...좋군요.




커피가 준비되었습니다.

한번 맛을 볼까요? ^^

음...

오~~

아!!!


괜찮은데요? ^^




잠시 후, 저녁 식사를 위해 바베큐 세팅을 합니다...

준비하느라 바쁘고, 먹느라 정신없어서 사진은 생략합니닷~


식사 이후에는 선수가 입장했습니다.

얼마 전 WCCK Brewers Cup에서 좋은 성적으로 수상한 바리스타인데요.

대회에 사용하고 남은 커피가 있어서 시음을 하기로 했습니다.



두 종류의 드립을 동시에 주르륵~~





어랏...선수님

전기 주전자로 막 드립을 시전하십니다~

저러시면 저한테 좋은 점수 못 받으시는데..ㅎㅎ





자, 여튼 함께 준비한 케익과 함께 커피를 또 마십니다..





그리고 또 마십니다...





오늘의 커피는 지난 대회에 출품했던 게이샤를 비롯해서

과테말라 아티틀란, 케냐, 코스타리카, 이르가짜페 등등이 준비되었습니다.

 

대회에 출품했던 게이샤보다 오히려 과테말라 아티틀란이 오늘 저의 입을 사로잡았는데요.

추출된 커피가 무려 1.8% Brix를 가지고 있더군요.

 

여튼 몹시 행복한 커피 하루를 보낸 것 같습니다. ^^

이상으로 커찾남의 커피 일상 소개였습니다.

0 Comments
댓글쓰기 폼